애린캡

 

 

 

 

 


애린 일기


혼자만의 시간
애린  2004-08-04 11:17:28, 조회 : 2,322, 추천 : 444

  

혼자만의 시간.

혼자라고 생각되는
시간이 되면
식어가는 찻잔을 지켜 보다가
남으로 열린 창으로 향한다.

그때
내 눈이 아련해 지는 건
아침 햇살의 눈부심인가…
도시의 맥박 소리 때문인가…
그도 아니면
저 아래 구름처럼 피어나는
나무 이파리 때문인가…

모르겠다.
그저…
이 시간이 좋고
이 시간이 편안 할 뿐…

  

여느 때처럼 방학계획표에는
아침 7시에 기상 이라고 표시해 두고는
여느 때처럼 전혀 지키지 않는 아이들…
그래서 내가 머리를 좀 썼지.

아침을 먹고 오전 10시에는 방학 숙제를 시작해야 하고
휴식 시간은 잠으로 채우던지
신나게 노는 걸로 채우던지
알아서 하기…

지금껏
비교적 착실한 딸 아이는 잘 따라 주었는데
비교적 모험심 강한 아들녀석은
반항을 한다.

매일 여섯 살 더 많은 누나를 이겨버리면서
매일 누나 때문에 스트레스 받아 못살겠다고
선수치는 아들녀석.

살다 보니
이제는 내 아이들을 위해
잔 머리를 굴려야 할 시간…

오늘도 나의 에너지여!
철철 넘쳐 주소서…

2004.8.4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20  봄의향연    애린 2011/04/24 627 3323
Notice  내 그리운 찰나.........  [2]  애린 2011/02/19 624 3477
18  엘리베이터에서 생긴 일.    애린 2004/10/07 620 3290
17  남다름이란 무었일까.    애린 2004/08/13 618 2967
16  더도 말고 덜도 말고.    애린 2004/08/28 612 3204
15  보름달이 기우니...  [3]  애린 2004/10/02 593 3400
14  다시 침수된 땅.  [1]  애린 2004/10/18 571 3236
13  대책 없이 설레어서...    애린 2004/08/20 561 3164
12  강물처럼 흘러가는 길.  [3]  애린 2004/11/25 544 3199
11  서녘 하늘은 불이나고...  [2]  애린 2004/08/06 538 2742
10  회상3 ( 유년의 숲)    애린 2012/06/28 522 3174
 혼자만의 시간    애린 2004/08/04 444 2322
8  무한대 녀석    애린 2004/06/30 426 2076
7  그리운 나라    애린 2004/07/05 414 2079
6  뎅기열 모기와 도룡뇽  [3]  애린 2004/07/03 398 2444
5  경찰서로 가야하는 그녀.    애린 2004/07/15 391 2191
4  에구...겁나서 어떻게 살까?    애린 2004/07/22 380 2100
3  뱃살이 나와도 괜찮아....    애린 2004/07/26 373 2269
2  신혼의 꿈은 사라지고...    애린 2004/07/12 359 2115
1  그런들 어떠하리 저런들 어떠하리...    애린 2004/07/07 355 2237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1] 2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