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린캡

 

 

 

 

 


애린 일기


경찰서로 가야하는 그녀.
애린  2004-07-15 15:45:37, 조회 : 2,113, 추천 : 378



                   베트남 호치민시 대통령궁 3층에서 본 정문


태풍 전야처럼 고요하다가
갑자기 야자수 입이 신명 나게 춤을 추면
비가 올 징조다.
그 때
맞바람이 불어오는 곳을 향해 보면
파도 같은 구름이 땅바닥에 뒹굴고 있다.
먹구름 덩이에서 물이 세는 것이다.

한참 그 광경에 빠져 있는데 전화벨 소리가 났다.
어눌한 말씨가 들리면 베트남 과외 선생님이고
동시에 오늘은 수업을 할 수 없음을 직감 한다.

“여보세요? 저 뉴우에요.
오늘 저 세시에…경찰서 가야 해요. 그래서 오늘 수업을 할 수가 없어요.”
“어머? 왜요?”
“야베에(한국 주부 그룹과외) 다녀 오다가 과속에 걸렸어요.
그래서 오토바이를 공안에게 뺏겼어요.
벌금 내고 그 오토바이 찾아 와야 해서 오늘 수업 못해요.”
“아이쿠 조심하지…그래요… 잘 찾아오고 다음부턴 천천히 다니세요.”
“네…알았어요. 토요일 날에 만나요…안녕히 계세요.”

그런데 전화를 끊고 보니
그게 오늘 저녁 외출할 일이 있으니
될 수 있으면 일찍 와 달라고 부탁을 했던
나 때문에 일어난 일이라는 걸 알았다.

그녀는 지금 호치민대학 한국어학과 3학년을 마치고
이 방학이 끝나는 9월이면
4 학년이 되는 대학생이다.

학교 기숙사에 귀신이 출현한 얘기를 해 줘서
나를 몇일 밤 잠을 못자게도  하던 그녀는
어쩔 땐 빨간 머리 앤 같기도 하고
어쩔 땐 나이를 다 먹은 어르신 같기도 하다.

그녀가 한국어 과를 택한 이유중 하나는
배우 배용준 때문이었다는데
얼마전 부터 그가 출연한 스캔들이 궁금해서
그 영화가 무척 보고싶다고 했다.

그래서 일본 아줌마들이 한국에 여행 가서 스캔들보고
울고  갔다는 인터넷 기사 이야기를 해 주었다.
그리고 첫사랑 이미지의 대명사로 불리던 그가
바람의 황제가 된 것은
그만큼 연기를 잘해서 그렇다고
배용준의 가치를 높여 줬는데…
만약 스캔들을 보게 된다면 그녀는
진짜 놀라 뒤로 넘어질 것이다.

아무쪼록 무사히 오토바이를 찾아오기를...




  수정하기   삭제하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20   물은 흐르고 흘러서...  [2]  애린 2005/01/06 653 3383
19  강물처럼 흘러가는 길.  [3]  애린 2004/11/25 528 2994
18  아득히 먼 시간 사이로...  [2]  애린 2004/10/23 614 3293
17  다시 침수된 땅.  [1]  애린 2004/10/18 552 3045
16  엘리베이터에서 생긴 일.    애린 2004/10/07 602 3091
15  보름달이 기우니...  [3]  애린 2004/10/02 569 3204
14  운명은...  [1]  이종희 2004/09/15 752 3430
13  더도 말고 덜도 말고.    애린 2004/08/28 597 2997
12  대책 없이 설레어서...    애린 2004/08/20 543 2957
11  남다름이란 무었일까.    애린 2004/08/13 602 2821
10  서녘 하늘은 불이나고...  [2]  애린 2004/08/06 520 2636
9  혼자만의 시간    애린 2004/08/04 423 2237
8  뱃살이 나와도 괜찮아....    애린 2004/07/26 364 2194
7  에구...겁나서 어떻게 살까?    애린 2004/07/22 366 2026
 경찰서로 가야하는 그녀.    애린 2004/07/15 378 2113
5  신혼의 꿈은 사라지고...    애린 2004/07/12 345 2042
4  그런들 어떠하리 저런들 어떠하리...    애린 2004/07/07 345 2152
3  그리운 나라    애린 2004/07/05 404 2008
2  뎅기열 모기와 도룡뇽  [3]  애린 2004/07/03 387 2350
1  무한대 녀석    애린 2004/06/30 411 2001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1] 2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