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린캡

 

 

 

 

 


애린 일기


가을이야기.
애린  2008-10-31 23:34:07, 조회 : 3,223, 추천 : 634




    자욱한 안개 덕에 며칠째 내가 좋아하던 가을 들녘을 놓치고 말았다.
    그러나 그 막을 뚫고 섬세하게 다가오는 가을빛을 어찌 막을 수 있으랴.





    그 모든 환상을 걷던 날 확연히 들어나던 그 황량한 가을 녘이란...





    그랬었다.
    안개가 장막을 치고 있는 사이
    바쁜 농부는 황금물결을 꿈꾸던 내 의식의 들녘을 감추고 만 것이었다.

    그러나 지금은 가을이고,
    가을을 갈망하는 우리는  그곳을 향해 떠날 수밖에 없었다.





    저물 무렵 도착한 우리가 산 낚지를 안주삼아 술잔을 기우릴 때
    마침 노을은 건드리면 금방이라도  터질 것 같은 말랑한 얼굴로  
    지평선 아득히 소멸해가고 있었다.






    가을에는 어떤 냄새에도 그리움을 일깨우는 바람이 있다.
    낙엽 타는 소리마저 예민한 감성으로 모든 것을 흔들 때이다.






    늦은 밤  농부가 모아둔 들깨 단을 태우며 우리는 다음 여행을 이야기했고,
    아득히 사라져간 어제의 이야기를 했다.


    모닥불이 사그라지기 전에 한기를 느낀 우리는
    그때서야 비닐하우스 안에 아담하게 지어둔  보금자리에 누웠다.
    그리고 풀벌레 소리는 점점 멀어져 갔다.





    간밤 어둠을 밀어내던 현란한 불의 춤사위도,
    그것에 매료되어  철없는 아이처럼 들떠있던 시간도,
    남겨질 그리움의 앙금이라 하기엔  다시 맞은 아침 해는 너무도  눈이 부셨다.
    그 모두를 뒤로하고 홀로 걷는 들녘은 그야말로 나만의 특별한  여유고 행복이었다.





    마르고 마른 모래바람이 이 촉촉한 오아시스를 만날 수 있으리라고 꿈이라도 꾸었을까.
    어제도  그 전날에도 어떤 목적도 이유도 없이 보이는 것만을 향하느라 나는 숨이 가팠다.
    아니 어쩌면 나는 가픈 숨을 스스로 제어하지 못하고  세상만을 탓하고 있었는지도 모른다.





    그러나 그 모든 것이 오늘을 이어주는 어제였다 하기엔
    지금 이 가을 녘은 참으로 감미롭다.
    억새꽃 아래 색색의 들꽃이 그랬고, 그 꽃을 역주행하는 햇살이 그러했다.





    내가 자주 듣던 음악도  싱그러운 향기로 사방에 번지고 있었다.
    사과향이... 장미향이 이럴까...







    익숙하고 고요하게 의식을 일깨우며  밀려오는 가을 녘은
    스스로가  달콤한 사랑에 빠져있는 것 같았다.
    갈빛같은 몽롱한 의식으로 가을을 바라보는
    내 영혼의 자유처럼...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80  그 여름날의 추억  [4]  애린 2006/08/19 948 3804
79  강촌의 추억  [6]  애린 2006/05/28 876 20182
78  바로 옆에 있는 것.    애린 2005/01/17 851 4149
77  반딧불이  [2]  애린 2005/12/14 782 3961
Notice  저품질 사진 원인  [1]  애린 2011/11/24 776 4731
75  가을비  [6]  애린 2005/10/23 749 4030
74  앞집 남자    애린 2005/01/28 741 4166
73  운명은...  [1]  이종희 2004/09/15 737 3295
72  지는 꽃처럼 봄은 떠나고...  [1]  애린 2005/05/04 735 3826
71  슬픈 도라지 꽃  [6]  애린 2005/07/07 733 3958
70  사춘기  [2]  애린 2006/03/05 729 3777
69  어느 고마운 날의 단상    애린 2005/02/21 729 3788
68  미열  [4]  애린 2006/04/21 724 3867
67  회상 (웃서고지 오르는 길)    애린 2008/01/30 722 3943
66  노을 물든 날  [2]  애린 2006/06/26 722 3978
65  목마름    애린 2007/07/12 720 3524
64  감 꽃  [5]  애린 2006/07/08 716 3646
63  그녀에게서 풀 냄새가 난다.  [3]  애린 2005/06/15 716 3824
62  영화는 끝나고.    애린 2007/01/15 715 3436
61  무엇이 옳은 걸까.  [9]  애린 2006/09/17 714 3741
60  세월은 마데카솔 연고처럼...  [1]  애린 2005/03/23 713 3996
59  회상2 (내 오래된 동화)  [1]  애린 2011/10/04 712 4966
58  퇴근 길    애린 2007/02/07 712 3774
57  안도 가는 길...  [6]  애린 2009/08/15 706 3354
56  뒷 모습    애린 2008/09/21 701 3134
55  여백  [9]  애린 2006/08/01 699 3649
54  바람이 기댈 곳은...    애린 2008/07/03 696 3267
53  가을녘에서...  [5]  애린 2006/11/15 694 3548
52  하늘이 구름이  [2]  애린 2008/05/21 693 3366
51  내 안을 흔드는 바람  [3]  애린 2007/10/25 691 3484
50  그늘은 봄바람에 말리고...  [2]  애린 2008/04/26 687 3254
49  내 그리운 찰나  [4]  애린 2007/05/17 687 3818
48  뜻밖의 봄  [2]  애린 2006/10/02 686 3276
47  짐을 꾸리며.  [6]  애린 2005/08/08 681 4084
46  어떤 별에게...  [2]  애린 2010/01/03 674 2812
45  꿈 이야기    애린 2008/01/09 673 3143
44  갯것  [2]  애린 2009/11/20 652 2816
43  바람의 말  [4]  애린 2009/07/06 651 3093
42  한 밤 중에...    애린 2008/11/09 650 3109
41  나에게    애린 2008/08/15 650 3172
40  단풍    애린 2007/11/20 649 3255
39  짝꿍    애린 2008/09/07 643 3191
38  이름 모를 꽃 되어  [2]  애린 2010/07/03 642 2970
37   물은 흐르고 흘러서...  [2]  애린 2005/01/06 638 3249
36      애린 2009/03/08 636 3000
35  마음의 뜰    애린 2011/09/04 635 3306
34  푸른 길 따라....  [5]  애린 2010/08/25 634 2997
 가을이야기.    애린 2008/10/31 634 3223
32  따사로움  [2]  애린 2008/11/16 630 3082
31  물 빛 그리움  [3]  애린 2008/11/30 625 3132
30  아름다운 시절~  [2]  애린 2010/05/23 622 2903
29  내 안을 흔드는 바람(2)  [2]  애린 2009/05/04 619 2998
28  생일    애린 2008/10/05 618 2964
27  꽃 비    애린 2009/07/21 614 2889
26  수제비    애린 2009/02/22 604 3096
25  아득히 먼 시간 사이로...  [2]  애린 2004/10/23 598 3153
24  강물은 흘러가고...    애린 2007/08/13 596 3268
23  쑥 그리고 그리움  [2]  애린 2010/05/17 594 3167
22  엘리베이터에서 생긴 일.    애린 2004/10/07 586 2949
21  남다름이란 무었일까.    애린 2004/08/13 585 2703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