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린캡

 

 

 

 

 


애린 일기


내 안을 흔드는 바람(2)
애린  2009-05-04 09:07:05, 조회 : 2,713, 추천 : 513





집 떠난 지 다섯시간 만에 우리는 충주호를 스치고 있습니다.





오래전 터전을 이루고 살던 사람들의 그리운 고향은 호수에 잠기고,
호수는 오랫동안 목이 말라
이제는 무성하게 자란 잡풀들이 호수를 지우고 있습니다.





  하루 일찍 집을 떠난 건너편 지인들이 우리를 발견하고는
손을 흔들고 있습니다.

그 밤의  달님은 유리같이 잔잔한 물결위에 아롱져
세상에는 없을 것 평안을 주었다  합니다.

그것을 깬 것은 부엉이 자장가도 아니고,
님을 찾는 산짐승 울음소리도 아니고,
세속을 연결하는 휴대폰 소리였데요.....


  


오늘은 부처님 오신 날입니다.





세파에 흔들리고 무너진 가슴들이 수 없이 스쳤을 길을 따라
오늘도 산 나무는 우주를 향해 팔을 벌리고 있습니다.

“그래, 어서 오너라. 내 너를 안고 나를 안으마...
그렇게 한 세상 살다가 가더라도
이 찬란한 시절의 너와 나를 잊고 또 잊어
다음세상의 내가 되리라.”


  


그렇게 만들어진 나의 길은 오늘도 길을 이루어
내일을 향하고 있습니다.


  


경축 행사가 끝난 산사는
현란한 연등이 낮을 밝혀
오월의 빛이 절정을 이룹니다.





  그리고
아직도 다 하지 못한 간절한 기도는
끝없이 줄을 만들고 있습니다.


  


그 자리에 선 염치없는 내 기도는
머릿속을 헤매다
정처없이 길을 떠납니다.


  


내려오는 길
할머니 두 분이 말을 건넵니다.

다리가 아파서 엄두가 나지 않으니
산 아래까지만 데려다 달라고....





40여년전에 이 산사를 다니시던 중년의 아낙은
이제 아흔이 넘었다 합니다.
그분을 어머니로 두신 일흔의 따님은
산 아래까지 내려온 절의 차를 타기위해
이른 새벽 제천에서 버스를 타셨다고요...

뚜벅 뚜벅 걸어오신 먼 길이
이제는 얼굴위에 길을 만들고 있었네요.

'얼굴에 골이 깊으면 깊을수록 가벼워진 마음이라시면서도
빌고픈 무언가는
어쩌다 이 깊은 산골까지 이어지셨나요...'


  


“ 할머니, 저 잠깐 사진 좀 찍을 게요.”

오래전에 지어졌다는 영화 세트장을 스치다 말고 정차하자
두분의 할머니는 합창을 하십니다.

“그러세요...이 늙은이들은 신경 쓰지말고 ....
산 아래만 데려다 주면 됩니다.하하하"


  


할머니들과 헤어지고서야
때 늦은 점심을 먹습니다.
지인들이 뜯어두신 산나물에 싸먹는 쌈밥이
기가 막힙니다.






  


때마침
물 건너 푸른 빛이
'나를 보려거든
너는 거기에 있어야 한다고...'
내가 쌓아둔 그늘을 밀치고 들어와
나를 흔듭니다.





이윽고 우리는 다시
오던 길을 따라 떠납니다.






빗방울이 떨어집니다.
이제 곧
내 발자국은 지워질 테고
그 자리에 다시 푸른 길이 드리워져
누군가의 새로운 길이 되겠지요.


  


내 마음을 흔드는 바람을 따라..........


글,사진/애린/2009.5
장소/충북 제천 금수산 무암계곡. 무암사.무암저수지








* 애린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10-08-03 10:55)


산적두목
글과 사진에서
전해오는 삶의
깊이를 보게 됩니다.

녹음이 짙어가는
나목처럼
내면에 쌓이는 지혜를
탐내 보시구려.
2009-05-07
06:34:27

 


애린
저는 요 며칠 마음을 잡지 못하고 있습니다.
아직도 엄마의 빈 자리가 실감나지 않지만
사실이라는 사실이 참 못견디게 하네요.
그래도 계절은 잘도 돌아와 이리도 고운데요...
오월...잘 보내고 계시지요?
2009-05-08
23:02:11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Notice  저품질 사진 원인  [1]  애린 2011/11/24 661 4250
Notice  내 그리운 찰나.........  [2]  애린 2011/02/19 461 2573
78  회상3 ( 유년의 숲)    애린 2012/06/28 476 3174
77  회상2 (내 오래된 동화)  [1]  애린 2011/10/04 592 4496
76  마음의 뜰    애린 2011/09/04 513 2833
75  지금은 회복중    애린 2011/06/12 457 2322
74  파티    애린 2011/05/03 474 2301
73  봄의향연    애린 2011/04/24 460 2411
72  푸른 길 따라....  [5]  애린 2010/08/25 526 2726
71  이름 모를 꽃 되어  [2]  애린 2010/07/03 534 2690
70  아름다운 시절~  [2]  애린 2010/05/23 516 2620
69  갯것  [2]  애린 2009/11/20 550 2545
68  어떤 별에게...  [2]  애린 2010/01/03 574 2537
67  쑥 그리고 그리움  [2]  애린 2010/05/17 488 2889
66  바람의 말  [4]  애린 2009/07/06 543 2812
 내 안을 흔드는 바람(2)  [2]  애린 2009/05/04 513 2713
64  안도 가는 길...  [6]  애린 2009/08/15 603 3067
63  꽃 비    애린 2009/07/21 510 2603
62      애린 2009/03/08 526 2710
61  수제비    애린 2009/02/22 499 2809
60  물 빛 그리움  [3]  애린 2008/11/30 518 2859
59  따사로움  [2]  애린 2008/11/16 520 2793
58  한 밤 중에...    애린 2008/11/09 539 2793
57  가을이야기.    애린 2008/10/31 519 2949
56  생일    애린 2008/10/05 510 2680
55  뒷 모습    애린 2008/09/21 591 2849
54  짝꿍    애린 2008/09/07 533 2860
53  나에게    애린 2008/08/15 539 2890
52  바람이 기댈 곳은...    애린 2008/07/03 586 2981
51  하늘이 구름이  [2]  애린 2008/05/21 584 3078
50  그늘은 봄바람에 말리고...  [2]  애린 2008/04/26 575 2958
49  회상 (웃서고지 오르는 길)    애린 2008/01/30 625 3649
48  꿈 이야기    애린 2008/01/09 566 2859
47  단풍    애린 2007/11/20 538 2979
46  내 안을 흔드는 바람  [3]  애린 2007/10/25 581 3189
45  강물은 흘러가고...    애린 2007/08/13 489 2988
44  목마름    애린 2007/07/12 608 3232
43  내 그리운 찰나  [4]  애린 2007/05/17 580 3515
42  퇴근 길    애린 2007/02/07 609 3470
41  영화는 끝나고.    애린 2007/01/15 609 3135
40  가을녘에서...  [5]  애린 2006/11/15 591 3262
39  뜻밖의 봄  [2]  애린 2006/10/02 578 2993
38  무엇이 옳은 걸까.  [9]  애린 2006/09/17 609 3437
37  그 여름날의 추억  [4]  애린 2006/08/19 848 3511
36  여백  [9]  애린 2006/08/01 595 3332
35  감 꽃  [5]  애린 2006/07/08 609 3358
34  노을 물든 날  [2]  애린 2006/06/26 625 3697
33  강촌의 추억  [6]  애린 2006/05/28 777 19883
32  미열  [4]  애린 2006/04/21 624 3570
31  사춘기  [2]  애린 2006/03/05 635 3482
30  반딧불이  [2]  애린 2005/12/14 686 3664
29  가을비  [6]  애린 2005/10/23 650 3572
28  짐을 꾸리며.  [6]  애린 2005/08/08 575 3797
27  슬픈 도라지 꽃  [6]  애린 2005/07/07 630 3657
26  그녀에게서 풀 냄새가 난다.  [3]  애린 2005/06/15 616 3533
25  지는 꽃처럼 봄은 떠나고...  [1]  애린 2005/05/04 632 3518
24  세월은 마데카솔 연고처럼...  [1]  애린 2005/03/23 605 3703
23  어느 고마운 날의 단상    애린 2005/02/21 632 3499
22  앞집 남자    애린 2005/01/28 642 3877
21  바로 옆에 있는 것.    애린 2005/01/17 748 3857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