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린캡

 

 

 

 

 


풀잎 소리


엄마의 자리
애린  2014-07-19 11:30:48, 조회 : 828, 추천 : 139
소갯말






        엄마의 자리

        텅 빈 고향집 옥상 빨랫줄에는
        엄마의 손때 묻은 낡은 집게가 달려있다.

        엄마의 무덤가에 핀 영산홍 꽃 같은
        고운 엄마의 여운이 집게에 매달려
        빨랫줄에 하얗게 나부끼나 싶더니

        세월 가면 잊힌다는 엄마의 독백처럼
        한 해 두 해 바래지고 흩어져 갔다.

        바닷가에 뒹구는 조약돌같이  
        파도에 휩쓸려 무너질까
        마음에 갑옷을 입으시던 우리 엄마

        자식 두고 가신 길 못내 서러워
        꽃잎 같은 마음들 거두신 걸까.

        어느 세월에
        남은 기억마저 승천하고 나면
        내 그리움도 하늘에 닿을 수 있으려나.

        오늘도 정처 없는 내 마음은
        텅 빈 고향집 옥상 빨랫줄에 매달려
        지나는 바람에게 편지를 띄운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28  빗물  [4]  애린 2009/01/24 514 3739
27  달개비 꽃    애린 2014/06/21 137 740
 엄마의 자리  [3]  애린 2014/07/19 139 828
25  나무가 길 건너 나무에게...    애린 2014/07/14 77 529
24  달개비    애린 2014/06/05 149 768
23  꽃이 핀다한들...    애린 2014/05/01 156 763
22  비로소    애린 2015/11/19 107 567
21  동행    애린 2015/07/14 112 544
20  금계국을 보며...    애린 2015/06/12 104 585
19  비렁길을 걸으며..    애린 2015/05/13 109 702
18  동백꽃 연정  [3]  애린 2007/12/31 358 2289
17  낙엽    애린 2014/11/10 117 753
16  건망증    애린 2014/10/09 140 718
15  봉숭아  [3]  애린 2012/10/20 98 699
14  개망초  [8]  애린 2007/06/21 354 2396
13  길위의 추억  [4]  애린 2012/09/05 200 1130
12  <시> 홍옥  [6]  애린 2009/11/29 290 2237
11  <시> 너에게  [4]  애린 2009/05/11 345 2292
10  <시> 강물은 흘러가고...  [5]  애린 2008/06/08 346 2220
9  <시>동백꽃 연정  [3]  애린 2007/12/31 332 2114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 2 [3]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