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린캡

 

 

 

 

 


풀잎 소리


금계국을 보며...
애린  2015-06-12 21:51:32, 조회 : 497, 추천 : 71
소갯말




    무채색 옷을 입고
    그늘 드리운 들녘으로 나선다.

    마른 바람이 스친 자리마다
    도미노처럼 닫힌 문들

    끝을 모르기에
    틈을 밀고 들어온 소리들은
    느림도 없고 약함도 없다.

    그렇게 세상은
    한 줄기 바람에 속절없는데

    우리가 잃었다고 체념한 들길엔
    어느새 노란 물결이 출렁인다.





    먼 옛날, 고향을 떠나와
    한때는 무력하게 스러졌을 저들

    이제는 흙 닿는 데마다
    제 자리 만들어

    낯선 바람에 무너지는
    주인의 여린 등을 토닥인다.

    어쩌면 내일은
    오늘의 이야기를 전하며





    이 황홀한 빛의 여운을
    기억할지 모른다고...


    시,사진/이종희


    * 애린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6-01-21 16:23)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28  빗물  [4]  애린 2009/01/24 425 3467
27  달개비 꽃    애린 2014/06/21 101 651
26  엄마의 자리  [3]  애린 2014/07/19 107 746
25  나무가 길 건너 나무에게...    애린 2014/07/14 77 529
24  달개비    애린 2014/06/05 114 680
23  꽃이 핀다한들...    애린 2014/05/01 121 671
22  비로소    애린 2015/11/19 65 473
21  동행    애린 2015/07/14 71 450
 금계국을 보며...    애린 2015/06/12 71 497
19  비렁길을 걸으며..    애린 2015/05/13 68 610
18  동백꽃 연정  [3]  애린 2007/12/31 304 2189
17  낙엽    애린 2014/11/10 77 655
16  건망증    애린 2014/10/09 100 625
15  봉숭아  [3]  애린 2012/10/20 98 699
14  개망초  [8]  애린 2007/06/21 305 2295
13  길위의 추억  [4]  애린 2012/09/05 161 1035
12  <시> 홍옥  [6]  애린 2009/11/29 256 2140
11  <시> 너에게  [4]  애린 2009/05/11 305 2193
10  <시> 강물은 흘러가고...  [5]  애린 2008/06/08 308 2127
9  <시>동백꽃 연정  [3]  애린 2007/12/31 288 2016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 2 [3]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