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린캡

 

 

 

 

 


풀잎 소리


비렁길을 걸으며..
애린  2015-05-13 23:12:11, 조회 : 604, 추천 : 66
소갯말

    비렁길을 걸으며...





    여명이 가만가만 피어날 즘
    친구 따라 나선 비렁길

    그곳엔 격동의 시간을 보내신
    울 아버지가 계시고
    평안의 품으로 안아 주시던
    울 어머니도 계십니다.





    바람마저 잠자던 길들 위에
    우리가 알던 유년의 꽃들과
    들풀과 초목들은
    청아한 공기 속에 깨어나
    어느새 다가선 역광에
    몽환의 풍경을 그려놓습니다.





    청미래 넝쿨 아래 친구는
    지금 우리가 어느 뒤안길을 걷고
    또 어디를 가려 하는지
    지난한 가슴을 풀어놓습니다.

    그때
    저 멀리 푸른 바다를 가르며
    우리가 알던 배 한 척이
    떠나고 있습니다.





    오롯한 한줄기 물살로 이어진 우리도
    이내 길 떠날 준비를 합니다.





    그렇게 모든 것이 떠난다 하여도
    애초에 내 것은 없었기에
    오늘 우리가 걸었던
    푸른 길이면 족했고
    그 길들 위에 뿌려진
    추억 이면 되었습니다.





    하나의 풍경을 만들기 위해
    바람 한 줄 햇볕 한 움큼
    귀하고 귀하지 않은 게 없는
    내 고향 비렁길을 걸어온 우리는





    다시 푸른 들을 지나
    작은 섬의 사잇길을 걸어갑니다.





    하늘과 바다가 맞닿은 광대무변의
    진리와 진리를 이어가며...



    글,사진/이종희





    * 애린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6-01-21 16:23)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28  빗물  [4]  애린 2009/01/24 420 3433
27  달개비 꽃    애린 2014/06/21 98 644
26  엄마의 자리  [3]  애린 2014/07/19 104 740
25  나무가 길 건너 나무에게...    애린 2014/07/14 72 529
24  달개비    애린 2014/06/05 111 675
23  꽃이 핀다한들...    애린 2014/05/01 118 666
22  비로소    애린 2015/11/19 63 466
21  동행    애린 2015/07/14 67 444
20  금계국을 보며...    애린 2015/06/12 68 493
 비렁길을 걸으며..    애린 2015/05/13 66 604
18  동백꽃 연정  [3]  애린 2007/12/31 300 2182
17  낙엽    애린 2014/11/10 75 647
16  건망증    애린 2014/10/09 97 621
15  봉숭아  [3]  애린 2012/10/20 98 699
14  개망초  [8]  애린 2007/06/21 302 2287
13  길위의 추억  [4]  애린 2012/09/05 159 1029
12  <시> 홍옥  [6]  애린 2009/11/29 254 2136
11  <시> 너에게  [4]  애린 2009/05/11 302 2190
10  <시> 강물은 흘러가고...  [5]  애린 2008/06/08 305 2124
9  <시>동백꽃 연정  [3]  애린 2007/12/31 286 2011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 2 [3]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