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린캡

 

 

 

 

 


풀잎 소리


<시> 홍옥
애린  2009-11-29 12:12:42, 조회 : 2,235, 추천 : 290
소갯말


      홍옥

      다시 집으로 돌아왔을 때
      말이라도 걸라치면
      먼지들이  솟구쳐 오를 듯
      지쳐버린 화분위에
      희멀건 홍옥의 맥박소리가 들렸다.

      그야말로
      집을 떠났던 주인도
      집을 지키던 초목들도
      그만큼의 여지가 남아 있었다.

      그때
      우리가 할 일이란
      잃어버린 것은
      흘러버리는 것이고
      남은 것은
      온 힘을 다해
      키우는 것이었다.

      그런 숱한 다짐들이
      견고하게 진을 쳐도
      예기치 않은 사연들은
      소설처럼 흘러와
      아득히 사라져 갔다.

      그사이 홍옥은
      점점 넓은 땅을 차지했고
      좀 더 우아한 자태로 빛이 났다.

      다시
      겨울이 오기·전에
      홍옥을 본다.

      이제는 너와나
      딱 이만큼 거리에서
      우리를 보자고.

      -국제문학 2014.봄호-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28  빗물  [4]  애린 2009/01/24 514 3739
27  달개비 꽃    애린 2014/06/21 137 740
26  엄마의 자리  [3]  애린 2014/07/19 139 828
25  나무가 길 건너 나무에게...    애린 2014/07/14 77 529
24  달개비    애린 2014/06/05 149 768
23  꽃이 핀다한들...    애린 2014/05/01 156 763
22  비로소    애린 2015/11/19 107 567
21  동행    애린 2015/07/14 112 544
20  금계국을 보며...    애린 2015/06/12 104 585
19  비렁길을 걸으며..    애린 2015/05/13 109 702
18  동백꽃 연정  [3]  애린 2007/12/31 358 2289
17  낙엽    애린 2014/11/10 117 753
16  건망증    애린 2014/10/09 140 718
15  봉숭아  [3]  애린 2012/10/20 98 699
14  개망초  [8]  애린 2007/06/21 354 2396
13  길위의 추억  [4]  애린 2012/09/05 200 1130
 <시> 홍옥  [6]  애린 2009/11/29 290 2235
11  <시> 너에게  [4]  애린 2009/05/11 345 2292
10  <시> 강물은 흘러가고...  [5]  애린 2008/06/08 346 2220
9  <시>동백꽃 연정  [3]  애린 2007/12/31 332 2114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 2 [3]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