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린캡

 

 

 

 

 


풀잎 소리


동백꽃 연정
애린  2007-12-31 10:54:09, 조회 : 2,747, 추천 : 462
소갯말
동백꽃 연정
시: 이종희

동지섣달 긴긴밤 달빛 젖은 님이시여
한 떨기 붉은 꽃 품던 날에는
애련의 전설인 줄 기억하나요.

살포시 웃음 짓던 찰나의 젊음이여
스친 길에 눕고 싶은 푸른 정은
달빛으로 빚었던 밀어였나요.

목석같은 향기로 부를 수 없는 이름이여
연정의 꽃잎 되어 떨어지고 나면
그대는  바람 되어 오실는지요.



출처/aerincap.co.kr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47  빗물  [4]  애린 2009/01/24 772 4908
Notice  풀잎 소리  [1]  애린 2007/02/26 644 3413
45  길위에서...    애린 2016/03/19 526 3158
44  여정  [1]  애린 2007/02/13 708 3001
43  개망초  [8]  애린 2007/06/21 466 2853
42  <시> 너에게  [4]  애린 2009/05/11 449 2759
41  빈집    애린 2015/10/11 472 2748
 동백꽃 연정  [3]  애린 2007/12/31 462 2747
39  낮은 곳에서  [5]  애린 2007/03/05 436 2741
38  그리움<국제문학>  [4]  애린 2007/01/29 426 2733
37  내가 사랑하는 것들...  [3]  애린 2005/02/27 380 2724
36  <시>흔적  [1]  애린 2007/10/01 478 2721
35  <시>단풍  [7]  애린 2007/07/22 467 2715
34  수련...  [5]  애린 2005/07/20 418 2714
33  <시> 홍옥  [6]  애린 2009/11/29 393 2698
32  <시> 강물은 흘러가고...  [5]  애린 2008/06/08 451 2698
31   들 꽃  [1]  애린 2004/09/21 358 2683
30  들꽃편지  [5]  애린 2007/03/02 406 2625
29  <시>동백꽃 연정  [3]  애린 2007/12/31 434 2566
28  길위의 추억  [4]  애린 2012/09/05 294 1570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