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린캡

 

 

 

 

 


풀잎 소리


빈집
애린  2015-10-11 00:57:06, 조회 : 556, 추천 : 73
소갯말
빈집


주인 잃은 빈집에
틈입한 잡초무리

뽑고 또 뽑아내도
기어이 돋고 마는
저 질긴 생

저들위로 바람은
쉼없이 넘보는데

우리는 언제 돌아가
지난한 이야기를
전할 수 있을까.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Notice  풀잎 소리  [1]  애린 2007/02/26 292 2309
59  38    애린 2017/12/01 0 2
58  국제문학 가을호/2017    애린 2017/11/25 0 4
57  국제문학 여름호/2017    애린 2017/06/30 0 3
56  국제문학    애린 2017/02/07 0 2
55  야간열차    애린 2017/02/07 0 2
54  가을편    애린 2017/02/07 0 0
53      애린 2016/10/23 0 1
52  인연    애린 2016/07/16 0 7
51  여름호(2016)    애린 2004/06/28 170 1376
50  에피소드    애린 2016/06/08 0 6
49  동창회공지    애린 2016/05/09 0 2
48  공작산 생태숲 나들이    애린 2016/05/02 0 5
47  길위에서...    애린 2016/03/19 99 949
46  단비    애린 2016/03/07 0 4
45  2016. 봄호    애린 2016/02/29 0 3
44  문득,그믐 밤 산길에서...    애린 2016/01/25 0 26
43  풀잎과 바람    애린 2014/06/20 69 389
 빈집    애린 2015/10/11 73 556
41  여정  [1]  애린 2007/02/13 641 2823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