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린캡

 

 

 

 

 


포토에세이


12월



12월



올 데까지 왔구나
막다른 골목
피곤한 사나이가 홀로 서 있다


훤칠한 키에 창백한 얼굴
이따금 무엇엔가 쫓기듯
시계를 자주 보는 사나이
외투깃을 세우며 서성거린다


꽁꽁 얼어붙은 천지엔
하얀 자막처럼 눈이 내리고
허둥지둥 막을 내린 드라마
올해도 나는 단역이었지
뼈빠지게 일하고 세금 잘 내는


뒤돌아보지 말자
더러는 잊고
더러는 여기까지 함께 온
사랑이며 증오는
이쯤에서 매듭을 짓자


새로운 출발을 위해
입김을 불며 얼룩을 닦듯
온갖 애증을 지우고 가자
이 춥고 긴 여백 위에
이만 총총 마침표 찍고.


시/임영조



철새는 날아가고

* 애린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8-01-27 23:36)

제목: 12월
글쓴이: 애린

등록시간: 2007-12-04 00:50:59
조회수: 1,150
추천수: 191

사진#1: aerinlee.cafe24.com.DSCN3546.JPG (354.7 KB), Download: 21
▲ 이전사진
ㆍ가을비
▼ 다음사진
ㆍ가을 여행 [5]
:: 로그인 하셔야만 사진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수 있습니다. ::
  추천하기   목록보기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드림퀘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