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린캡

 

 

 

 

 


자유게시판


단풍드는 날
애린  2008-11-09 00:17:33, 조회 : 2,070, 추천 : 447

  
  단풍 드는 날  
  [도종환이 보내는 '시인의 엽서']
  

      버려야 할 것이
      무엇인지를 아는 순간부터
      나무는 가장 아름답게 불탄다
      
      제 삶의 이유였던 것
      제 몸의 전부였던 것
      아낌없이 버리기로 결심하면서
      나무는 생의 절정에 선다
      
      방하착(放下着)
      제가 키워 온,
      그러나 이제는 무거워진
      제 몸 하나씩 내려놓으면서
      
      가장 황홀한 빛깔로
      우리도 물이 드는 날

  

  산과 들의 나무들이 황홀하게 물들고 있는 가을입니다. 단풍이 든다는 것은 나무가 무엇을 버려야 할 것인가를 생각한다는 것입니다. 한 해 동안 나무를 나무이게 만든 것은 나뭇잎입니다. 꽃이나 열매보다 나무를 더 가까이 하고, 나무와 많은 시간을 보낸 것도 나뭇잎입니다. 꽃은 아주 잠깐 나무에게 왔다가 갑니다. 열매도 나뭇잎처럼 오랜 시간 나무와 함께 있지는 않습니다. 봄에 제일 먼저 나무를 다시 살아나게 한 것도 나뭇잎이고, 가장 오래 곁에 머물고 있는 것도 나뭇잎입니다.
  
  나뭇잎을 뜨거운 태양 볕으로부터 보호해 준 것도 나뭇잎이지만, 바람에 가장 많이 시달린 것도 나뭇잎입니다. 빗줄기에 젖을 때는 빗줄기를 막아주었고, 벌레와 짐승이 달려들 때는 자기 몸을 먼저 내주곤 했습니다. 나무도 나뭇잎이 자신에게 어떤 존재였는지를 잘 알겁니다. 나뭇잎은 '제 삶의 이유' 였고 '제 몸의 전부'였는지도 모릅니다. 그런 나뭇잎을 버려야 할 때가 있다는 걸 나무는 압니다.
  
  그것까지 "아낌없이 버리기로 결심하면서 / 나무는 생의 절정에" 섭니다. 나는 단풍으로 황홀하게 물드는 나무를 보며, 버리면서 생의 절정에 서는 삶을 봅니다. 방하착(放下着)의 큰 말씀을 듣습니다.  
    
  

  도종환/시인



소나무
방하착!
하방!
마음을 비운다는 것!
쉽지 않습니다.
허나, 정진해야 할 것임을 압니다!
2008-11-26
12:17:30

 


  추천하기   목록보기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