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린캡

 

 

 

 

 


자유게시판


길위에서...
애린  2016-03-20 01:23:49, 조회 : 697, 추천 : 93

애초에
바람이었던 우리가



작은 길을 만들어



푸른 별에서 만났습니다.



만남은



이별의 시작이라 했나요...



저마다 놓인 자리



가꾸어가느라



볼 수 없었던 하늘



저문 시간에 갇혀



길을 잃는다 해도



오름에서 보았던



환영이면 됐습니다.



그곳에 두고 온



추억이면 됐습니다.





글,사진/애린
제주의 봄

Caravan - Detlef Schwerter





  추천하기   목록보기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