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린캡

 

 

 

 

 


자유게시판


금계국을 보며...
애린  2015-06-12 21:51:32, 조회 : 662, 추천 : 68





    무채색 옷을 입고
    그늘 드리운 들녘으로 나선다.

    마른 바람이 스친 자리마다
    도미노처럼 닫힌 문들

    끝을 모르기에
    틈을 밀고 들어온 소리들은
    느림도 없고 약함도 없다.

    그렇게 세상은
    한 줄기 바람에 속절없는데

    우리가 잃었다고 체념한 들길엔
    어느새 노란 물결이 출렁인다.





    먼 옛날, 고향을 떠나와
    한때는 무력하게 스러졌을 저들

    이제는 흙 닿는 데마다
    제 자리 만들어

    낯선 바람에 무너지는
    주인의 여린 등을 토닥인다.

    어쩌면 내일은
    오늘의 이야기를 전하며





    이 황홀한 빛의 여운을
    기억할지 모른다고...


    시,사진/이종희



  추천하기   목록보기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ro